정영길 도의원, 농민․소비자․상인 모두 만족하는 제도 이끌어내야

정가․수의매매 확대, 최저가보장제 도입...궁극엔 산지에서 가격 결정해야

손윤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6-20 [20:35]

뉴스듣기

가 -가 +

[경북다경뉴스=손윤수 기자] 정영길(성주군) 도의원이 지난 6월 18일 경북도의회에서 열린 “경북 공익형 시장도매인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농산물 가격 결정과 관련해 의견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 정영길(성주1 국)  © 손윤수 기자

 

이날 열린 토론회에는 임미애 도의원,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 문춘태 유통연구팀장, 안탁 부장,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김경환 이사장 등 농업 및 유통관련 전문가가 참여했다.

 

가락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운영․관리하고 있는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는 주제발표를 통해 경북 농산물의 효율적 유통을 위한 제언을 통해 현재 경매제도의 불안정한 가격, 높은 수수료, 과점된 도매시장법인의 막대한 수익 창출 등을 지적하며 경북도가 공익형 시장도매인에 출자해 줄 것을 제안했다.

 

토론에 나선 정 의원은 현 경매제도가 가격이 불안정하고 수수료가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경매제도의 모든 폐해를 시장도매인이 한 번에 깔끔히 다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님을 지적하고, 도매시장의 정가․수의매매(흥정 또는 협상거래)를 활성화하고 농산물 최저가 보장제를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정 의원은 농산물의 가격은 가장 많이 유통되는 곳에서 결정할 수밖에 없다며 궁극적으로 성주 참외처럼 산지 거래가 활성화 될 수있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토론을 마치며 정 의원은 “시장 도매인 도입의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에 대한 대안과 정책 제시로 농민, 소비자, 상인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이끌어 내야한다.”라며 “적어도 생산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으로 농민 눈에 피눈물 나는 일은 이제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윤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