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광역시, 화이자 백신도입 관련 논란에 대한 대구시 입장

김형기기자 l 기사입력 2021-06-05 [03:57]

뉴스듣기

가 -가 +

[경북다경뉴스=김형기 기자] 최근 대구 의료계를 대표하는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서 추진한 화이자 백신도입이 논란이 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 대구시청 전경     ©김형기 기자

 

특히,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변인 성명에서조차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기초하지 않고 ‘대구시의 가짜 백신 해프닝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평가절하시킨 사건’이라는 요지의 브리핑을 하는 등 백신도입의 성공여부를 떠나 지역 의료계가 선의에서 한 노력을 왜곡하고 폄훼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첫째, 이번 백신도입 노력은 대구광역시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 아니라 대구의료계를 대표하는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서 정부의 백신도입을 돕기 위하여 지난해 12월부터 추진한 것입니다. 

 

대구광역시는 4.27.(화)「메디시티대구협의회」의 추진상황을 전달받고, 백신도입 문제는 중앙정부의 소관사항이므로 보건복지부와 협의할 것을 권고하였고, 백신도입과 관련하여 대구광역시에서 집행한 예산은 전혀 없습니다.

 

둘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는 지난 4.29.(목), 5.30.(일) 등 두 차례에 걸쳐 보건복지부 관련 공무원들을 만나 그간의 진행상황을 설명하고 관련 자료를 전달하는 등 중앙정부와 협의하였고, 보건복지부의 권고에 따라 대구광역시장 명의의 구매의향서를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 작성하여 준 바 있습니다. 

 

셋째, 백신도입의 성공여부를 떠나 백신접종을 통해 코로나19를 조속히 벗어나도록 하려는 선의에서 보여준 대구의료계의 노력은 존중되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위험천만한 사기극’ 등으로 폄훼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김형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