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수, 마수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현장확인나서

손윤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23:25]

뉴스듣기

가 -가 +

[경북다경뉴스=손윤수 기자]성주군수는 2021년 4월 7일 가천면 마수리 일원에 `20년도 집중호우로 산사태 피해를 입은 마수지구에 현장방문을 했다. 이날 마수지구 현장에서 진행된 사업 설명에서는 성주군 관계자 및 해당 지역주민 10여명이 참석했고, 급경사지의 위험성을 알리고 지역주민들의 대피장소 확보 등의 안전대책을 강구했다.

 

▲ 성주군수 우기대비 작은 틈도 꼼꼼히, 마수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현장확인나서     ©손윤수 기자

 

마수리 급경사지는 잠재적으로 우수기 시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지구로서 성주군에서는 단기적으로 재해복구사업비 3억5천만원과 특별교부세 5억원, 재난기금 1억원을 투입하여 산마루측구 L=1.25km, 토석류 제거 4,200㎡ 등을 시행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는 63억원을 투입하여 소형사방댐 2개소, 판넬식옹벽및앵커 L=0.2km등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으로 영구적 시설을 설치하여 자연재해(산사태)로 부터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마수리 급경사지붕괴위험지역데 대해 단기계획을 통해 `21년 우수기전 단기사업을 긴급히 시행하여 마을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장기계획을 추진하여 급경사지의 안정성을 확보하여 더 이상 태풍 및 집중호우 내습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성주군수 우기대비 작은 틈도 꼼꼼히, 마수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현장확인나서     ©손윤수 기자

손윤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