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새해 먼 길 떠나는 경북 연어의 힘찬 도약

백두산 기자 l 기사입력 2021-02-09 [21:30]

뉴스듣기

가 -가 +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는 연어자원 회복을 통한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오는 2월 9일부터 2월 10일 이틀에 걸쳐 도내 동해안 유입 하천 2개소(울진군 왕피천, 영덕군 오십천)에 125만 마리의 어린 연어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이번 방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외부 인사는 초청하지 않고 직원만으로 방류가 진행되었으며, 방류되는 어린 연어는 2020년 10월 12일부터 11월 24일까지 49일간 울진군 왕피천에 설치한 고정식 어획망을 통하여 포획한 어미연어 3,235마리(전년 1,402마리보다 1,833마리 초과 포획 – 전년대비 230% 초과 달성)에서 수정란을 채란했다.

 

부화한 자·치어를 사육·관리하여 평균전장 5.8㎝, 평균체중 1.21g의 건강한 어린 연어 125만 마리(전년 75만 마리 대비 178% 초과 달성)를 울진군 왕피천에 110만 마리, 영덕군 오십천에 15만 마리 방류한다.

 

▲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또한 연어의 다양한 생태자료를 수집하고, 회귀율·회귀량 등을 파악하기 위해 125만 마리의 어린 연어 중 머리에 칩(Coded Wired Tag - CWT)을 삽입하는 표지어 3만 마리와 수온자극을 통하여 이석(귀속의 뼈)에 나이테 모양을 만드는 발안란 이석표지법을 통해 생산된 20만 마리의 표지어도 함께 방류한다.

 

연어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상승 등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환경지표종으로 학술적 활용 가치가 높고, 동해안의 중요한 어업자원으로 국민들의 먹거리에 고단백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어업인들에게 고소득원을 창출하는 등 많은 이로움을 제공하고 있다.

 

▲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이영석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연어에 대해 지속적인 연어 치어 방류사업을 통한 국내산 연어의 자원조성 증대를 강조하였으며, 건강하고 풍부한 어족자원 조성 및 어업인들의 소득원 제공을 위해 고유품종 및 시험·연구품종 개발에 더욱더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 동해안 유입 2개 하천에 어린 연어 125만 마리 방류

백두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