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재단,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 120주년’기념우표첩 발행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등 독도가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자료 담아

백두산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7 [01:15]

본문듣기

가 -가 +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이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의 제정·반포 12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첩을 발행한다.

 

▲ 기념우표첩 내지  © 백두산 기자

 

이번에 제작된 기념우표첩은 독도가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중요 자료인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및 고종황제가 울릉도·독도에 대한 행정권을 발동한‘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을 비롯해 팔도총도(1531), 조선왕국도(1737), 동국대지도(18세기 중엽), 삼국접양지도(1785), 조선동해안도(1857), 기죽도약도(1877), 평화선(1952), SCAPIN 제677호(1964), 일본영역도(1952) 등 각종 고지도 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연합군과 일본에서 간행된 지도로 구성되어 한국을 비롯한 일본, 러시아, 프랑스 등 국내외에서 독도를 한국영토로 인식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또한 독도가 우리 땅인 근거에 대한 영문 설명을 첨부하여 국내외로 우리 땅 독도에 대해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했다.

 

제작된 기념우표는 비매품으로, 10월 24일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 120주년 기념 독도 관련 민간단체 워크숍> 등 재단이 10월 독도의 달을 기념하여 개최하는 각종 행사의 기념품으로 배포될 예정이다.

 

독도재단 신순식 사무총장은 “이번 기념우표 발행이 옛 부터 독도는 한국 땅임을 명시한 국제적 자료들에 대한 재조명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독도의 진실을 알리는 다양하고 흥미로운 아이템을 개발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념우표첩 표지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