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끝까지 추적하고 책임 묻는다.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범죄를 사전에 예방

나경희기자 l 기사입력 2020-04-22 [20:43]

본문듣기

가 -가 +

[다경뉴스=나경희기자]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관내 빈 공장에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한 자에 대하여 즉시 김천경찰서에 수사의뢰하는 강경 대응을 하였으며, 경찰 수사를 통해 불법 투기한 자가 밝혀질 경우 고발조치 등 폐기물 처리 책임을 묻기로 했다

 

▲ 김천시,‘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끝까지 추적하고 책임 묻는다.-자원순환과  © 나경희기자

 

시 자원순환과에서는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여 관내 유입을 차단하고자, ‘사업장폐기물 불법투기 범죄 예방교육’자료를 직접 만들어 각 읍․면․동에 배포하였다. 아울러, 제작한 교육 자료를 통해 지역 주민 모두가 ‘마을지킴이’가 될 수 있도록 예방교육을 시행할 계획이다.

 

▲ 김천시,‘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끝까지 추적하고 책임 묻는다.-자원순환과  © 나경희기자

 

시 자원순환과장은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 범죄는 관내 유입이 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최선이다.”라며, “이를 위해 지역 주민의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므로, 인적이 드문 장소나 빈 공장에 폐기물 운반차량이 출입하는 등 의심되는 점이 발견될 경우 즉시 시 자원순환과(☎054-420-6173)에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천시는 사업장폐기물 불법 투기가 발견될 경우, 반사회·반환경적인 생활적폐 중대 범죄로 간주하고 끝까지 추적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나경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