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예당, 코로나19에도 공모사업 확보에 최선 다해

상반기 각 분야 공모사업에 8건 선정돼 사업비 2억 원 확보

최재국기자 l 기사입력 2020-03-29 [11:22]

본문듣기

가 -가 +

[다경뉴스=최재국기자]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이하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이 코로나바이러스로 힘든 시기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각 분야 공모사업에 총 8건이 선정돼 사업비 2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보였다.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전경  © 최재국기자

 

2020년 상반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공연, 전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깊은 정체에 빠진 경북 문화예술계에 앞으로 큰 활력을 불어넣어 줄 예정이다. 


 공모 선정 내역을 보면,  먼저, 공연 분야는 ‘2020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 지원 사업, 한국문화재단에서 진행한 ‘2020년 굿 GOOD 보러 가자’ 사업에 선정됐다.

 

지난해 진행한 문화가 있는 날 지원 사업은 재활용 가능한 헌 옷, 헌책으로 관람료를 대신해서 받고 기증받은 물건은 필요한 기관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수준 높은 공연을 나눔과 함께 하는 일에 많은 시민이 동참했고, 만족해했다.
 

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 지원 사업에 선정돼 지원금 9천만 원을 지원받게 되고, 전시 분야는 방방곡곡 문화 공감 사업에 이름을 올려 어린이 미술공모전 ‘나도 예술가-알록달록 우주여행’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가족이 함께 찾아올 수 있는 문화 콘텐츠 운영으로 공연장에 더 많은 관람객이 올 수 있게 예비 문화 예술 애호가 양성이 가능하고 지역 예술단체가 탄탄히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문화예술교육 분야에서도 시니어층을 대상으로 하는 ‘청춘합창단’,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는‘예당음악감상실 Withᄊᆞᆯ롱’, 청소년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하는 토요꿈다락 문화학교 예술 감상교육,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십 지원사업 등 4개 사업에 선정돼 7천7백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개관 이래 꾸준히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교육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8년째인 ‘꿈의 오케스트라-안동’, 4년 차 진행 중인 ‘안동 청소년 오케스트라’,  시니어층을 위한 ‘안동청춘합창단-나도 성악한다 전해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 감상교육 등 유아부터 백 세까지 3대가 참여하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들의 수준 높은 문화예술교육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열심히 움직이고 있다.
 

조한익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장은 “연초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 특히 경상북도의 고통이 크고 그중에서도 문화예술계가 큰 타격을 받은 이 시기에 상반기 문화예술 분야 공모사업에 많이 지원해 좋은 결과를 계속해서 전해줄 수 있기를 바란다.” 고 했다.
 

또,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는 하반기인 9월 17일부터 한 달간 개관 10주년 행사를 안동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가족 축제로 진행하니 많은 기대와 관심 보내 달라”고 했다.

최재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