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코로나19 피해 농어업인 농어촌진흥기금 지원

코로나19 경영안정자금 100억원 포함, 총 750억원 지원!!

백두산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9 [10:19]

본문듣기

가 -가 +

- 농어촌진흥기금 1,001억원 상환기한 특별연장 및 이자 20억 감면!!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도내 농어업인들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을 포함, 총 750억 원을 농어촌진흥기금으로 지원하고, 기 지원된 융자금 1,001억 원의 상환기간 1년 특별 연장,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 이자 20억 원을 감면한다고 밝혔다.

 

우선, 농어가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소모성 농어업자재, 농약, 소규모 농기계 및 농수산물 수급안정을 위한 원물 구입 용도로 지원한다. 2년거치 3년 균분상환 조건에, 개인 2천만 원, 농어업법인 등은 5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금년에 한해 이자 1%를 감면받을 수 있다.

 

1,772명에게 지원 된 농어촌진흥기금 1,001억 원에 대해 상환기한을 1년간 특별연장 하고 금년도 이자 1%(20억 원 정도)를 전액 감면한다. 이에 도내 농어업인들은 올 한해 농어촌진흥기금을 무이자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코로나19로 인한 농어업분야 피해와 농어가 부담을 최소화 하도록 했다.

 

아울러, 금회 지원되는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 이외에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으로 지원 결정 된 650억 원에 대해서도 사업의 시급성을 판단 후, 코로나19 피해 농어업인이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경상북도 농어촌진흥기금은 농산물 수입개방에 대응하여 1993년부터 도, 시군, 농협, 수협 등의 출연금과 운영수익으로 올해 2월말까지 2,321억 원을 조성했다. 연 1% 저리 융자로 11,649건, 5,903억 원을 지원하여 도내 농어업인의 경영 안정과 일자리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코로나19 특별지원과 같이 자연재해, 가축질병 등 현안사항 발생 시 긴급 지원하여 도내 농어가 위기 극복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소비위축, 경기침체 등에 따라 농어가 경영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번 농어촌진흥기금 긴급 지원과 상환기한 연장 및 이자감면이 어려운 농어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