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신영숙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0 [02:44]

본문듣기

가 -가 +

▲ 경상북도 전경     © 신영숙 기자

 

[다경뉴스=신영숙 기자] 이철우 지사는 23개 시·군과 함께 코로나 19로 인해 생계가 어려워진 도민들께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경북도는 정부 추경과 관계없이, 도와 시·군이 자체 예산 1,646억 원을 편성해 시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1인 기준 149만4천 원 이하)인 33만5천 가구이다.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는 총 50만2천 가구지만, 이미 정부 지원을 받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긴급복지지원, 실업급여 대상자와 저소득 한시적 생활 지원 대상자 16만7천 가구를 제외하여 최종 33만5천 가구에 지원하도록 하겠다.

 

지원 규모는 1인 가구 30만 원, 2인 가구 50만 원, 3인 가구 60만 원 4인 이상 가구 70만 원이다. 

 

경북도는 코로나 19로 인한 생계 위기를 면하고자 하는 일회성 지원이라며, 재난 긴급생활비가 가뭄에 단비 같은 역할이 되기를 기대했다.

 

이어 도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을 위해 경북도의회의 조례 제정과 신속한 추경예산 심의 및 통과를 요청했다.

신영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