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 경주시ㆍ경북도 책임져라” 기사 관련 해명

가 -가 +

백두산 기자
기사입력 2019-11-20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북도는 20일자 매일신문에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 경주시ㆍ경북도 책임져라” 기사와 관련 해명자료를 배포했다.

 

다음은 경북도의 해명자료 전문이다...

 

1. 주요 보도내용

매일신문은 2019년 11월 20일자“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실패, 경북도, 경주시, 국회의원 책임져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재생에너지타운 경주 유치위원회는“지난 2017년 1월 경주유세에서 경주를 첨단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타운으로 육성하고 원자력연구기관 유치하겠다”공약하였고,“경주시를 배제하고 영덕을 단독 신청해 결국 경북은 탈락을 자초했다”고 보도했다.

 

2. 해명내용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타운”은 2017년 대선후보 유세시 발표하였지만 최종적으로“대통령선거 대선공약 100대 국정과제”에는 “동해안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에너지클러스터 구축”으로 되어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우선 경주지역에 “혁신 원자력 연구단지”를추진 중에 있다.

 

경북도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 연구용역 결과를 참고해서 ▲영덕은 신재생에너지발전・단지조성 ▲포항은 산학연 집적지 조성 ▲경주는 혁신단지 지원 등으로 지구별로 투자해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계획을 산자부에 신청했으므로 언론에서 경주 배제, 영덕 단독신청은 사실과 다르오니 보도에 유의해 주시기 바란다.

 

→ 전국 신청현황(8개) : 부산・울산, 강원, 경남, 충북, 경북, 제주, 광주・전남, 전북(2개 선정)

 

향후 정부에서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를 연차적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므로, 경북지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 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