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추모공원, 명품장례 문화공원으로 조성! 홍보활동 펼쳐

- 포항시민뿐만 아니라 귀성객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홍보 주력

김은하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14:36]

뉴스듣기

가 -가 +

[다경뉴스=김은하 기자]시민의 삶에 꼭 필요한 포항시 숙원사업인 추모공원 건립에 대한 시민의 이해와 지지를 높이기 위해 포항시는 설 연휴 기간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 포항시 추모공원, 명품장례 문화공원으로 조성! 홍보활동 펼쳐  ©

 

  포항시 전역 주요 도로와 공공시설에 추모 공원의 비전을 담은 현수막을 게시하고, 포항역에는 16일까지 세계추모공원 사진 전시회로 국내외의 우수한 추모공원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동 위주 주민설명회를 통해 추모공원 건립의 필요성과 효과를 홍보하고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추후 시내버스 등 동영상 홍보를 통해 시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4.10일 선거 이후에는 추모공원 건립과 관련된 전문가와 시민단체, 언론인 등을 초청해 심포지엄을 개최, 추모공원의 사회적 가치와 문화적 의미, 환경적 영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추모공원 건립 사업은 기존 화장장 노후화 및 화장율(2022년 기준 92.9%) 증가로 시민 불편이 증대되는 상황으로 오는 2028년 12월 개원을 목표로 추모공원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총 30만㎡(10만 평) 부지 중 80%를 공원, 문화공간(트레킹코스, 테마별 공원 등)의 시민을 위한 공원화 사업과 20%를 장례식장, 화장시설, 봉안시설, 자연장지, 유택동산 등 4차 산업(홀로그램, 안내 로봇 등)의 융합으로 구성된 종합장사시설로 건립할 예정이다.

 

  최명환 복지국장은 “추모공원 건립 사업은 시민의 행복 증진과 유가족의 사후 복지를 위한 사업이며 추모와 문화,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힐링의 장을 조성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시는 지난해 9월부터 부지 공모를 시작해 7개 마을(구룡포, 장기2, 동해, 연일, 청하, 송라)에서 신청서를 접수했으며, 현재 입지 타당성 연구 용역과 추모공원건립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상반기 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김은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