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기회발전특구 지정에 전 행정력 집중

- 반도체 특화단지, 방산 혁신클러스터와 연계한 기회발전특구 추진
- 기회발전특구 추진단(TF) 회의를 통해 특구 지정 때까지 힘 모으기로

김희열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10:22]

뉴스듣기

가 -가 +

[다경뉴스=김희열 기자]구미시는 지난 7일 구미형 기회발전특구 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정부의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해 시와 관계기관이 힘을 모아 총력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 [기업투자과] 기회발전특구 추진단 회의   ©

 

추진단 회의에서는 구미형 기회발전특구 기본계획에 담길 투자유치, 인력 양성과 정주 여건 등에 관해 부문별 관계부서, 기관 실무자들과 협의를 진행했고,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받을 때까지 지속해서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세제 혜택 △재정지원 △규제 특례 등 대규모 기업 투자유치와 정주 환경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기회발전특구를 지정받아 국가 첨단전략산업(반도체) 특화단지와 방산 혁신클러스터 등 정부 중요 국책사업과 연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구미형 기회발전특구」는 첨단산업 분야의 혁신 인재 양성과 기반 시설 구축, 정주 여건 개선 등의 내용을 담을 계획으로, 시는 종합적인 기본계획을 수립해 경북도에 제출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7월 기회발전특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기회발전특구 추진단(TF)을 구성‧운영했고, 그동안 수시로 추진단 회의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또한,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김병준 전)전경련 회장 직무대행 등 인사들을 초청해 구미시가 준비하는 기회발전특구에 대해 건의했으며, 국회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수시로 방문해 특구 지정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추진단장인 김호섭 부시장은 “구미시는 대구경북신공항 추진이 본격화하고 5산단 2단계 구역이 착공하면 구미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된다”며, “반도체, 방산을 비롯해 이차전지, 로봇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서도 구미가 강점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미래 첨단산업 분야 기회발전특구 추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 [기업투자과] 기회발전특구 추진단 회의     ©

김희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