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설 명절 민생현장에서 저출생 극복 소통 실시

- 구미새마을중앙시장 내고향 장보기, 상인들과 민생소통 나서
- 구미24시 마을돌봄터 간담회, 저출생 극복 위해 머리 맞대
- K푸드 냉동김밥 ㈜올곧 방문, 기업경영 애로사항 청취

백두산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7 [17:37]

뉴스듣기

가 -가 +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월 7일 설 명절을 앞두고 구미시 새마을중앙시장, 구미24시 마을돌봄터, ㈜올곧을 방문해 전통시장 장보기, 저출생 극복, 기업경영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민생현장을 쉼없이 뛰었다.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설 명절 민생현장에서 저출생 극복 소통 실시  © 백두산 기자

 

먼저 이 지사는 도청 직원 100여명과 함께 새마을중앙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며 상인들과 직접 소통하고, 상인연합회로부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서 전국 최초로 방과 후 24시까지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구미24시 마을돌봄터’를 방문해 시설을 돌아보고 학부모 및 시설관계자와 간담회 갖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이철우 도지사는 간담회에서 저출생 현상의 중요한 원인으로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으로 인식하고 부모가 자녀를 출산만 하면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자녀완전돌봄’에 주력해 지역 특성에 맞는 ‘K-저출생 극복 시범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설 명절 민생현장에서 저출생 극복 소통 실시     ©백두산 기자

 

한편, 경상북도는 신년 업무보고에서 ‘저출생과의 전쟁’선포한 이후 도청 전 직원이 참여한 끝장토론, 전략상황실 운영을 위한 ‘저출생 전쟁본부’출범 등 저출생 극복에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 8월 냉동 김밥 100만개(250t)를 수출해 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올곧을 방문해, 기업경영을 위한 어려움을 듣고 K-푸드의 우수성을 해외로 알리는데 경북도가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 저출생의 악순환을 끊고 저출생 극복 성공모델을 경상북도가 만들어 대한민국을 살려 내겠다”고 다짐하면서 “이번 설은 청룡의 기운을 받으면서 가족과 고향의 품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따뜻한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설 명절 민생현장에서 저출생 극복 소통 실시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관리자

Copyright 경북다경뉴스. All rights reserved.